150년 역사의 콘티넨탈.

농업의 변혁, 인간과 기계가 함께 일하는 시대


콘티넨탈은 80년 이상 농업용 제품을 개발해 왔습니다. 1920년대 중반, 공기압 타이어가 장착된 최초의 농업용 트랙터가 밭에서 이용되었던 당시부터 이미 선두주자였습니다. 콘티넨탈은 트랙터 타이어 외에도 경사진 각도의 컨베이어 벨트를 생산했습니다. 오늘날에도 컨베이어 기술을 위한 제품과 솔루션은 콘티넨탈 포트폴리오의 중요한 부분입니다. 당시에는 1에이커의 밀을 수확하기 위해 남성 4명이 일주일 동안 바쁘게 일했습니다. 요즘 현대식 콤바인 수확기는 30분 만에 동일한 작업을 수행합니다. 많은 기계가 콘티넨탈의 타이어를 이용하며, 콘티테크의 트랜스퍼 벨트뿐만 아니라 톱니 및 V 벨트 또한 장착되어 있습니다. 콘티넨탈은 현장의 작업 프로세스를 보다 효율적이고 지속 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드론에서 로봇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스마트 농업을 위한 지능형 솔루션도 개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