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년 역사의 콘티넨탈.

자동화 –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콘티넨탈의 다음 단계


1920년대 중반, 콘티넨탈의 직원은 약 14,500명이었습니다. 컨베이어 벨트 제조 등 많은 생산 영역에서는 정밀한 수작업이 필요했습니다. Vahrenwald 공장에서 대부분의 생산 과정이 기계가 아닌 사람을 거쳤습니다. 생산 프로세스는 시간이 지나면서 근본적 변화를 겪었지만, 직원들은 계속해서 회사의 성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콘티넨탈의 수많은 시스템이 자동화되었지만, 해당 프로세스를 모니터링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직원들이 필요합니다. 타이어 제조에서도 일정 부분 수작업에 계속 의존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경주용 자전거 타이어는 여전히 수작업으로 생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