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년 역사의 콘티넨탈.

콘티넨탈, 레이싱의 미래까지도 주도


콘티넨탈은 레이싱을 정복합니다. 콘티넨탈은 1950년대 중반 다양한 경주용 자동차에 타이어를 제공했을 뿐 아니라, 레이싱 홍보대사였습니다. 1955년, Eifel 지역의 ADAC 레이싱 경기의 광고판이 이를 증명해 주었습니다. 콘티넨탈은 수년간 레이싱에 집중해 왔고, 오늘날 ‘익스트림 E’ 오프로드 전기차 레이싱 시리즈를 후원 중에 있습니다. 이름 그대로 이 레이싱은 정글, 사막, 극한의 온도, 가장 높은 고도 또는 가장 좁은 섬의 도로 등 특히 더 까다로운 조건을 가진 전 세계의 장소에서 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