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년 역사의 콘티넨탈.

과거부터 현재까지, 모빌리티를 향한 심장 박동


콘티넨탈은 업계의 선구자로서 1892년에 자전거용 공기압 타이어를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새로운 유형의 타이어를 통해 1899년 Vahrenwald 공장 주변의 돌길과 같은 도로에서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었습니다. 오늘날 콘티넨탈은 미래를 위해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향한 길을 닦고 있습니다. 큐브(Continental Urban Mobility Experience, CUbE) 테스트 차량을 통해, 전 세계 무인 모빌리티를 테스트하며 미래 기술의 기반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앱으로 제어되는 이 자율주행 차량은 일본, 중국, 싱가포르 및 미국 등에서 여객수송 연구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도시 내 교통체증, 교통사고, 대기오염 및 주차공간 부족 등을 줄여, 인구 증가에도 불구하고 도시의 부담을 줄이는 것이 목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