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년 역사의 콘티넨탈.

사무실에서 도로까지, 모바일의 시대


1950년대 초, 콘티넨탈은 Königsworther Platz에 새로운 기업 본사가 될 현대식 건물을 지었습니다. 본사의 전화 교환기는 고객과의 소통과 전 세계로 확장하는 회사 내 빠르고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150년 전 창립 이후, 커뮤니케이션은 회사에서 가장 많이 변화된 영역입니다. 현재 다양한 수준과 방식으로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콘티넨탈 직원들은 최첨단 디지털 기술이 탑재된 개방형 워크 스테이션 등에서 모바일 방식으로 민첩하게 근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