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년 역사의 콘티넨탈.

운전석의 진화


1960년대 초, 자동차 부품들은 여전히 미미했습니다. 운전자는 대시보드에서 몇 가지 기능만 조작할 수 있었습니다. 에어컨 시스템, 내비게이션 시스템 또는 시트 난방 기능은 갖추고 있지 않았습니다. 오늘날 운전석에서 모든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게 되었지만, 현대적인 운전석 개발은 아직도 진행중에 있습니다. 콘티넨탈의 통합형 인테리어 플랫폼 덕분에, 운전자는 중요한 교통 정보를 앞유리창과 대시보드에 직접 띄울 수 있고, 탑승자는 영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액추에이티드 사운드 시스템 덕분에 스피커 없이도 음악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