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티비티로 개선된 도로 위 안전

커넥티비티로 개선된 도로 위 안전

콘티넨탈의 첫 번째 지능형 교차로는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와 캘리포니아주 월넛크릭에서 일상 조건 하에 테스트 중입니다. ‘지능형 교차로’의 코너에는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센서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강력한 알고리즘은 악천후 속에서 하루 중 어느 때라도 주변환경을 상세히 보여줍니다. 이 시스템은 360도 반경 내 모든 도로 사용자를 감지합니다. 관련 물체의 위치와 움직임을 사정거리 내의 모든 C2X 기술이 탑재된 차량에 전송합니다. 표준전용 단거리 통신, LTE 또는 5G를 사용하여 교차로와 커넥티드카 사이에 몇 밀리초 이내에 정보를 교환합니다.

주변 환경을 지속적으로 매핑하고 커넥티드카와 중요 정보를 실시간으로 교환하는 지능형 교차로

​​​​​​​지능형 교차로는 다양한 기술이 연결된 매우 좋은 예로 비전 제로-무사고 주행을 향한 다음 단계입니다. 교통당국과 도시계획기관의 공공고객들이 주요 이해당사자입니다. 대도시에는 1,000개 이상의 교차로가 있습니다. 그러나 특정 지역이 개선을 위한 후보지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엔지니어와 IT 전문가들은 지능형 교차로의 최신 세대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교통량 계산에 대한 옵션과 함께 보행자의 이동 프로필이 정교화됩니다.

한편 독일 함부르크에서 모빌리티 파트너십을 통해 취약한 도로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충돌 경보시스템이 시험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의 도움으로 주요 교차로에서 자전거 이용자, 보행자, 전기스쿠터 운전자 간의 충돌 가능성에 대한 클라우드 기반으로 계산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도로 사용자는 모바일 통신을 통해 위험 경고를 받고, 거의 실시간으로 서로 통신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