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lligent Laden | Intelligent Charging

다양성에 초점을 맞춘 콘티넨탈

타이어 비즈니스에서 원료 혼합은 잘 알려진 개념입니다. 이는 콘티넨탈의 장기 전략에도 반영됩니다. 콘티넨탈은 배기가스 저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기술 투명성과 지능형 구동 조합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유럽과 중국에서는 2030년 이후 모든 차량이 전동화 되면서 마지막 세대의 연소 엔진 생산이 시작될 것입니다. 이로써 우리는 순수 전동화에 의존할 것입니다.

연료전지는 특히 고중량과 장거리 측면에서 장점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유형의 구동장치가 트럭과 버스에서 먼저 적용될 수 있으며, 2030년까지 일반 차량에도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콘티넨탈은 켐니츠 공대(TU Chemnitz)와 함께 유럽에서 가장 현대적인 연료전지 실험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연구 협력은 양산 가능한 연료전지 스택, 제어장치, 알고리즘 개발에 관한 정보 제공을 목표로 합니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는 초기에 이를 활용해 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있는 틈새시장을 포착할 수 있을 것입니다.

e호라이즌(eHorizon)통해 새로운 세상으로

콘티넨탈은 수많은 개발을 통해 배기가스가 저감된 미래에 깊게 관여하고 있습니다. 그중 e호라이즌은 이미 미래를 내다보고 있습니다. 고도로 정밀한 지형 경로 데이터와 GPS 신호를 기반으로 전방 경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달해, 차량의 전자제어장치(ECU)가 주행 스타일 및 속도를 자율적으로 조절합니다. 동시에 이 기술은 광범위한 소스의 데이터를 연결하고 지능적으로 평가하여 다른 차량에 배포합니다.

콘티넨탈은 현재 다양한 차량 모델로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있습니다. 머지않아 e호라이즌이 장착된 차량은 수 마일을 앞서 보게 되면서 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기존 내연기관의 연료를 절약할 뿐 아니라 향후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극대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교통 상황이나 기상 조건은 주행거리에 영향을 미칩니다. 아울러 하이브리드 차량은 내연기관의 도움 없이도 더 오래 주행할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e호라이즌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자율주행을 위한 중요한 기반이 되며, 전방 주시 주행은 운전을 상당히 편안하게 만들어 줍니다.


미래를 위한 우리의 비전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