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o-Taxi

로보택시로 편리한 환승

시내로 진입하기 위한 편안한 이동은 계속됩니다. 도시외곽에서 운전자는 자가용에서 전동으로 운행하는 무인 셔틀로 환승할 수 있습니다. 셔틀은 데이터 연결을 통해 미리 지정한 도착시간에 맞춰 대기합니다. 타고 온 차량은 무인 모드로 주차 공간을 검색합니다. 비슷한 목적지로 향하는 다른 승객을 태운 셔틀은 빠른 차선을 이용해 목적지까지 원활하게 운행합니다.

큐브(CUbE, Continental Urban Mobility Experience)

콘티넨탈은 이러한 종류의 셔틀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큐브(CUbE, Continental Urban Mobility Experience) 개발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센서,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제동 시스템부터 구동 기술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스템, 구성요소,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끊임없이 개발되고 차량에 통합되고 있습니다. 안드레 홈은 “로보택시의 잠재적 시장 규모는 엄청납니다. 친환경적이고 유연하며 안전해 광범위한 운송 업무에 적합합니다. 이러한 차량은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모든 사람에게 대도시 내 이동성을 보장할 수 있습니다.”라고 확신했습니다. 현재 테스트는 미국의 어번힐스, 일본의 요코하마, 프랑크푸르트와 중국의 콘티넨탈 사업장 등 전 세계에서 진행 중입니다.

로보택시(Robo-Taxi)

로보택시는 자율적으로 주행하지만, 현재는 안전 담당자가 탑승하여 주행 시스템을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향후 몇 년간 초기에는 대규모 산업단지, 공항, 전시단지, 놀이 공원, 도심의 보행자 구역 등에서 집중적으로 사용될 것입니다. 특히 연결된 인프라를 가진 스마트 시티에서 다양하게 적용될 예정입니다. 랄프 럭스만은 “이러한 차량은 도로 위에서 끊김 없이 운행되므로 주차장, 대중교통 정류장, 출입구에 대한 수요가 훨씬 감소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발생하는 유휴 공간은 놀이터, 넓은 인도, 공원, 그리고 필요한 생활공간 등으로 활용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차량은 셔틀 정류장 또는 문 앞에서 목적지까지 한 번에 이동이 가능한 일종의 주문형 셔틀로써 교외의 노인 및 장애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이는 현재 인구 통계의 추세에 비추어 볼 때 특히 중요한 요소입니다.

스마트폰은 이러한 새로운 형태의 개인 모빌리티가 구현됨에 따라 인터페이스의 역할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에서 콘티넨탈은 최근 사용자가 셔틀을 편리하게 예약하고 앱을 통해 선호 좌석을 예약하는 방법을 시연했습니다. 탑승을 기다리는 동안 앱에서 셔틀의 위치를 지속적으로 추적할 수 있습니다. 이로써 스마트폰 사용자는 고도로 연결된 교통 시스템의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미래를 위한 우리의 비전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