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신임 CEO에 니콜라이 세처(Nikolai Setzer) 선임

콘티넨탈, 신임 CEO에 니콜라이 세처(Nikolai Setzer) 선임

· 건강상 이유로 조기 사임 의사 밝힌 엘마 데겐하르트 회장의 후임으로 선임 

· 볼프강 라이츨레 감독위원회 의장, “모빌리티 기술 기업으로 콘티넨탈의 변화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것으로 기대”

· 니콜라이 세처 신임 회장, 오토모티브 이사회 대변인직 역할은 유지


서울, 2020년 11월 16일 -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http://www.continental.com)은 2020년 12월 1일자로 니콜라이 세처(Nikolai Setzer, 49)를 경영이사회 신임 회장으로 선임한다. 임기는 2024년 3월까지이다. 니콜라이 세처 신임 회장은 콘티넨탈 감독위원회의 동의 하에 건강 상의 이유로 오는 11월 30일자로 사임하는 엘마 데겐하르트(Dr. Elmar Degenhart, 61) 현 회장의 뒤를 잇는다.

볼프강 라이츨레(Wolfgang Reitzle) 콘티넨탈 AG 감독위원회 의장은 “콘티넨탈은 자동차 제조사들과 함께 미래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토대를 구축하는 기술 및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변화하는 과정에 있다. 니콜라이 세처 신임 회장은 내부에서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감독위원회는 신임 회장이 이러한 변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 확신한다. 이러한 배경에는 그가 콘티넨탈과 기업 가치관에 대한 깊고 오래된 유대감은 물론, 자동차 및 타이어 비즈니스에 대해 폭넓은 국제 경험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동시에 수년간 뛰어난 성과와 모범적인 리더십을 보여주고 콘티넨탈 성공에 크게 기여한 데겐하르트 회장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데겐하르트 회장은 이번 신임 회장 선임과 관련해 “니콜라이 세처 신임 회장은 신뢰를 기반으로 긴밀히 협력하면서 콘티넨탈의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업무를 수행해 왔기에 그를 아주 높이 평가하고 있다. 신임 회장은 전략적 선견지명과 실행력으로 회사 안팎에서 깊은 신망을 받고 있다. 이에 감독위원회의 결정을 환영하고, 신임 회장과 모든 콘티넨탈 조직의 앞날에 행운과 큰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니콜라이 세처 신임 회장은 “콘티넨탈은 150여 년 동안 최고의 가치 창출을 위한 굳건한 가치 동맹을 추구해 오고 있다. 자동차 산업의 중대한 변화를 고려해 엘마 데겐하르트 회장과 경영이사회는 콘티넨탈의 경쟁력과 생존 역량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방향성을 조기에 설정했다. 따라서 앞으로의 최우선 과제는 전세계 임직원들과 함께 기술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고, 내실 있는 성장을 기반으로 콘티넨탈을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로 이끄는 것”이라고 밝혔다.

니콜라이 세처(Nikolai Setzer) 콘티넨탈 신임 CEO

​​​​​​​세처 신임 회장은 독일과 프랑스에서 공학 경영 분야의 학업을 마친 후, 1997년 콘티넨탈에 입사했다. 23년간 재직하면서 독일 및 해외 시장에서 개발 · 영업 분야의 다양한 직책을 역임했고, 2009년 3월 하노버에 소재한 승용차 타이어 사업부의 수장으로 선임되었다. 2009년 8월부터 콘티넨탈 경영이사회 위원으로 활동해온 세처 회장은 2011년 8월 승용차 및 상용차 타이어 사업부를 통합한 타이어 사업본부 총괄을, 2015년 5월 기업 구매 부문의 총괄에 선임되었다. 2019년 4월에는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그룹으로 옮겨 새롭게 도입한 오토모티브 이사회 대변인 직책을 맡아 자동차 분야에서 통일된 사업 전략을 유지하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세처 신임 회장은 대변인직을 계속 유지할 예정이며, 콘티넨탈의 경영이사회 위원 수는 2020년 12월 1일, 9명에서 8명으로 줄어든다.

연락처

MinAh Jeon

전민아 (MinAh Jeon) 커뮤니케이션 총괄, 이사 전화: +82-31-697-3808 팩스: +82-31-622-4990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