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inental Mobility Study 2020)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 2020’ 발표… 코로나19로 개인 교통수단 더 중요해져

· 거리두기 조치로 사람들의 이동량은 줄었으나, 상당수가 코로나19 발생 전보다 더 자주 자가용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 독일, 중국, 일본의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버스와 열차의 사용에 제한; 미국과 프랑스의 경우, 이는 약 40%에 해당
· 자동차 구매가 점차 중요해지고 있으며, 이는 약 58%의 사람들이 자가용 구매를 원하는 중국에서 특히 두드러져
· 아리아나 라인하르트 콘티넨탈 경영이사회 위원 “콘티넨탈의 목표는 늦어도 2050년까지 탄소 중립 이동성을 실현하는 것”


서울, 2020년 12월 16일 -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http://www.continental.com)이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 2020(Continental Mobility Study 2020)’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독일, 프랑스, 미국, 일본, 중국에서 진행된 이번 조사에 따르면,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가용의 중요성이 상당히 증가한 반면, 대중교통 및 카풀 이용은 큰 감소세를 보였다.

아리아나 라인하르트(Ariane Reinhart) 인사(HR) 및 지속가능성 경영이사회 위원은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 조사 결과, 개인 모빌리티에 대한 필요성이 전세계적으로 뚜렷하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이러한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시급한 기후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 교통을 위한 지속 가능하고 최우선적으로 탄소 중립 솔루션이 더욱 중요해졌다. 콘티넨탈은 가장 포괄적인 지속가능성 로드맵을 보유한 기술 기업중의 하나로,  개인 교통 관련 많은 분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준비를 마쳤다. 늦어도 2050년까지 탄소 중립 모빌리티를 실현하는 것이 콘티넨탈의 목표”라고 말했다.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 2020’ 발표

코로나 팬데믹으로 개인 이동수단 선호 현상 뚜렷해

콘티넨탈이 사회조사연구소 인파스(infas)와 함께 독일, 프랑스, 미국, 일본, 중국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프랑스, 독일 및 미국 응답자의 약 80%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일상 속 이동 습관이 변화했다고 답했다. 가장 큰 변화는 아시아에서 일어났다. 일본 응답자의 88%와 중국 응답자의 93%가 이동 습관이 바뀌었다고 답했다.

반면 코로나19 기간 동안 전 세계 사람들의 이동량이 크게 감소했지만, 자가용 이용은 더욱 빈번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특히 중국에서 두드러졌다. 중국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자동차로 더 자주 이동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 조사에 도시 지역 사람들이 더 많이 참여한 것을 고려하면 이는 흥미로운 결과다. 대중교통 시스템이 복잡하고 인구밀도가 높은 독일에서는 응답자의 4분의 1이 코로나19 발생 전보다 더 자주 자동차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이 엄격하게 제한됐던 프랑스에서도 인구의 16%가 자동차를 더 자주 이용하고 있다. 미국(22%), 일본(21%)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즉, 코로나 팬데믹으로 개인 이동성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조사 대상 5개국의 교통량도 더욱 증가했다.

자동차 외에 자전거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사용이 증가했다. 자전거 이용 증가율은 중국이 34%로 가장 높았고, 독일이 21%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대중교통의 상황은 다르게 나타났다. 중국, 일본, 독일 응답자의 절반가량은 대중교통 이용 빈도가 더 낮아졌다고 답했고, 변함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3분의 1에 불과했다. 반면 미국 응답자의 56%와 프랑스 응답자의 48%는 버스와 기차 이용에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여전히 자가용 이용이 선호될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이러한 추세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일본 및 독일 응답자의 6%와 미국 응답자의 15%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자동차를 구매하거나 중장기적으로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가용 비율이 현저히 낮은 중국에서도 무려 응답자의 58%가 같은 답을 했다. 아울러, 중국인들이 팬데믹 동안 카셰어링이나 카풀을 더 자주 이용하거나 렌터카에 의존하는 사례가 더 많다고 답변한 것도 상대적으로 눈에 띈다.

자동차는 조사 대상 국가에서 대다수 사람들의 일상을 책임지는 이동 수단이다. 대부분 매일 차량을 이용하는 응답자의 수치는 미국, 독일 및 프랑스 등 서구 선진국이 50% 이상으로 중국(약 40%)과 일본(약 1/3)에 비해 높았다. 서구3개국에서는 약 3분의 1의 응답자가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자동차를 운전한다고 답한 반면, 중국은 이보다 낮았으며 일본은 아예 운전을 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도 13%로 나타났다.


결론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일상 속 이동 습관이 전 세계적으로 크게 변화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사람들은 버스, 기차 등과 같은 대중교통이나 카풀 이용을 기피하고 있으며, 특히 유럽보다는 아시아에서 이러한 경향이 크게 나타났다. 따라서 개인 교통수단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 사람들은 교통 수단으로 자가용과 자전거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The Continental Mobility Study)

콘티넨탈은 2011년부터 정기적으로 다양한 핵심 주제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Continental Mobility Study)’를 발표하고 있다. 6회째로 발간된 ‘콘티넨탈 모빌리티 스터디 2020’은 2020년 9월 독일, 프랑스, 미국, 일본, 중국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1차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모빌리티의 다양한 측면에 대해 두루 다뤘다.

이번 조사는 전기차에 대한 사고방식과 기대치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의 변화한 모빌리티에 대한 내용도 다뤘다.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엄격한 봉쇄 조치로 모든 조사 대상국에서 이동이 일시적으로 크게 감소했다. 또한, 정상으로 회복될 수 있었던 조치 완화 이후에도 많은 사람들의 행동에 변화가 있었다. 이번 조사는 행동, 태도, 기대감에 대한 구체적인 변화를 보여준다.

이번 모빌리티 스터디 2020(http://continental.com/mobility-study)은 콘티넨탈이 2011년부터 이동성 조사를 지원하고 있는 ‘인파스(infas)’와 공동으로 실시했다.

연락처

MinAh Jeon

전민아 (MinAh Jeon) 커뮤니케이션 총괄, 이사 전화: +82-31-697-3808 팩스: +82-31-622-4990 이메일: